마지막, 그 다음의 끝은…
마지막, 그 다음의 끝은…
  • 신원재 자유기고가
  • 승인 2013.11.2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6 아날로그>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한 기억과 지금의 일상들

[데일리즈 신원재 자유기고가]

<486 아날로그>는 한때 일없이 고민하던 시절, 노트에 긁적였던 흔적이다. 지난 시절 소소한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시대의 고민, 그리고 청춘이 바래져 가는 이 생각 저 생각을 또 한번 써 본다. 지금은 추억이 돼 버린, 앞으로 기억하고픈 고민들을 늘어놓고 독자들과 함께 해보고 싶다.<편집자 주>

 

빈 가지, 가지에는 새 움이 없고
대화가 죽어버린 입술은 노래를 거부한다.

음력 시월의 찬 달(寒月)을 문 입술은
첫서리에 얼어
연약한 들숨 날숨을 이어가고

떠나버릴 사람에게 걸어야 했던
생애를 한탄하는데 몰두한다.

애초 미련을 못 버린 사랑은
나와 먼 길을 맴도는 이방인(異邦人).

너와 내가 서로 서로 마침 점 없는
동그라미를 어지럽게, 빙빙 돌다 지칠 때

정(情),  그 덩어리에선
아우성으로 몽오리진 처절한 절규가 터진다.

하지만 그것은 오염된 반성일 뿐…
행여나 하는 마음에
정(情), 한 조각 만큼은 보듬어 안고
먼 하늘 깊은 속으로 길을 나선다.                        


詩를 읽으며…

또 한 해가 저문다. 우리 사회는 약 40여 일 후 또 다른 국면으로 변하게 된다. 그래서 이번 정국의 향방이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다.

게다가 유럽과 미국의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투자와 소비지출 전망은 부진한 상황이라지만 블랙프라이데이는 한국에서도 들썩인다.

사람들이 살아가는 많은 이유 중에 ‘정(情) 때문에…’ 라는 말이 있다. 이성적인 판단을 주로 하는 사람에겐 다소 거추장스러운 단어이기는 하나 40대 후반을 살아본 나로서는 ‘눈물’ 나는 낱말이다.

횡포화되는 사회에서 자신의 재산을 사회와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장학재단으로 내놓는가 하면, 살신성인은 하지 않더라도 가슴 따스한 이야기는 계속 이어진다. 그들은 정(情) 많은 사람들일 게다.

87년, 군대가기전에도 그랬듯이…

웃음기 가신 TV대담 프로의 차가운 얼굴를 본 탓인지, 유독 추워지는 계절 때문인지 몸만 점점 더 움츠러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ISSN 2636 - 0977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중섭
  • 편집인 : 신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정광식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